2017년 4월 19일 수요일

‘일본좋다’ 한국인, 4년 이래 최고…어릴수록 호의적

한·일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인식이 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동아시아연구원(EAI)과 일본 싱크탱크 ‘언론(言論)NPO’는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4회 한·일 국민 상호 인식 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가운데 일본이 ‘좋다’고 답한 비율은 21.3%로 작년(15.7%)보다 36% 늘었다. 한국이 ‘좋다’는 일본인도 작년 23.8%에서 올해 29.1%로 늘었다. 현재의 한·일 관계가 ‘나쁘다’고 답한 비율은 일본 50.9%, 한국 62.3%로 지난 4년간 조사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인식이 좋아진 이유에 대해 이숙종 EAI 원장은 “작년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은 한·일 양국 정부가 11월 양국 정상회담,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등 관계 개선에 노력한 것이 국민 정서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EAI와 언론NPO는 “악화 일로를 걷던 상호 인식에 제동이 걸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일 모두 어릴수록 상대국을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9~29세의 30.7%가 일본이 ‘좋다’고 답한 반면 60세 이상은 13.8%에 불과했다. 일본도 한국이 ‘좋다’는 비율이 20세 미만 43.4%, 20~29세 33.3%인 반면 60세 이상은 22.7%에 그쳤다.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