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14일 화요일

현존하는 신약성경은 믿을만 한가?

현존하는 신약성경은 믿을만 한가?

현재 신약성경의 원본은 남아 있지 않고 원본에서 복사된 사본들만 남아있다고 알고 있는데그 사본들이 원래 처음 쓰여진 원본들과 일치한다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나요?”

좋은 질문입니다사실 성경의 역사성을 부인하는 어떤 반기독교 웹사이트에 보면, “성경의 원본이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복사된 것들은 원래 예수의 이야기가 아니다그래서 신약성경은 믿지 못할 책이다라고 주장하는 글을 볼 수 있었습니다그런데 이런 잘못된 주장은 고대 문서들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부족한데서 비롯되었습니다무슨 말이냐 하면지금까지 알려진 고대문서들은 거의 모두가 다 원본이 없습니다모두가 다 원본을 베껴 적은 필사본에 의존하고 있습니다그래서 문제는 신약성경의 기록이 다른 고대 문서들의 기록들과 비교해 볼 때 얼마나 더 믿을 만한 근거가 있는가그리고 신약 성경 필사본끼리 서로 비교해봐서 얼마나 상호 일치점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서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약성경의 신뢰성을 알기 위해서는 고대 희랍 세계에서 전해 내려오는 다른 고대 역사 기록물과 비교 검토해볼 필요가 있습니다여러분다른 고대 역사 기록물들은 얼마나 풍부한 신뢰성을 갖고 있을까요우리가 고대문서들의 신뢰성을 비교 검토하기 위해서는 그 저작물의 저술 연대최초 필사본의 기록 시기원본과의 시간 간격그리고 현재 보존되고 있는 사본의 갯수 등을 비교하면서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우선시이저의 갈리아 전쟁(Gallic War)은 B.C. 58년에서 50년 사이에 쓰였는데 아홉 권 또는 열 권의 사본만이 온전히 현존하며가장 오래된 사본이 시이저의 시대보다 900년 후에 복사된 사본입니다. B.C. 59에서 A.D. 17년까지 살았던 리비(Livy)의 로마 역사서들은 20개의 사본이 남아있고 이들 중에 가장 오래된 것은 4세기에 필사된 것입니다. A.D. 100년경에 쓰여진 역사가 타키투스(Tacitus)의 역사서 14권은 20개의 사본이 남아있고, B.C. 460년에서 400년까지 생존했던 역사가 투키디데스(Thucydidas)의 책은 8편의 원고만 남아있고 최고로 오래된 사본은 A.D. 900년의 것입니다. B.C. 488년에서 428년까지 생존했던 역사가 헤로도투스(Herodotus)의 역사도 마찬가지입니다따라서투키디데스와 헤로도투스의 저작물들은 약 1,300년 후에 필사된 사본이 현 시대에 남아있습니다여기에 대해서저명한 학자 F. F. 부루스(Bruce)는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그들의 역사서들이 원본보다 1,300년 후대의 것이라고 해서 헤로도투스나 투키디데스의 저서들의 신뢰성을 의심하는 고전학자들은 아무도 없다고 말합니다이렇게 원본과 사본의 시간 차이가 심하게 벌어지는 경우는 희랍의 철학자 플라톤이나 아리스토텔레스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보통 일반 역사의 저작물들은 적게는 몇백년에서 많게는 천 몇백년 이상의 차이가 있는 것이 보편적 현상입니다그래도 역사가들은 그 저작물들의 역사성을 의심하지 않습니다아래의 표를 보면 더욱 자세히 알게 될 것입니다.

저 자
쓰여진 시기
(원본)
최고(사본
시간 간격
현존 사본 수
시이저(Caesar)
B.C. 100-44
A.D. 900
1000
10
리비(Livy)
B.C.17-A.D. 59


20
플라톤(4부극)
B.C. 427-347
A.D. 900
1200
7
타키투스(연대기)
A.D. 100
A.D. 1100
1000
20(-)
타키투스(소품들)
A.D. 100
A.D. 1000
900
1
플리니 2(역사)
A.D. 61-113
A.D. 850
750
7
투시디드스(역사)
B.C. 460-400
A.D. 900
1300
8
수에토니우스
(시저의 생애)
A.D. 75-160
A.D. 950
800
8
헤로도투스(역사)
B.C. 480-425
A.D. 900
1300
8
호레이스 소포클레스
B.C. 496-406
A.D. 1000
1400
193
루크레티우스
BC. 55또는 53사망

1100
2
카룰루스
B.C. 54
A.D. 1550
1600
3
유리피데스
B.C. 480-406
A.D. 1100
1500
9
데모스테네스
B.C. 383-322
A.D. 1100
1300
200*
아리스토텔레스
B.C. 384-322
A.D. 1100
1400
49^
아리스토텔레스
B.C. 450-385
A.D. 900
1200
10
호머의 일리아드
B.C. 900
B.C.400(일부분)
A.D.100(단편전체)
500
1000
643
신약성경
A.D. 60-90
A.D.130(요한복음 일부분)
A.D.350(신약전체)
40
290
24,000여개
(희랍어 5,664)
(라틴어 10,000)
(기타언어 9,300)
모두 한 사본에서 전해짐
한 작품의 것임
(죠쉬 맥도웰기독교의 역사적 증거들 (서울여운사, 1989), 107-108의 도표 참조)

위의 표를 통해서 쉽게 알 수 있듯이 다른 고대 문서들의 경우 원본과 필사본의 시간차가 엄청납니다또한 현재까지 보존되고 있는 사본의 수도 너무나 적습니다.

그러나 신약성경은 전연 다릅니다. 복음서가 대체로 A.D. 60년경에서 90년경 사이에 쓰여 졌다고 보면요한복음의 일부가 기록된 최초의 사본은 130(좀 더 정확히는 100에서 150년 사이)경에 필사된 사본이 현재까지 보존되고 있습니다요한복음이 90년경에 쓰였다면 우리는 불과 몇십년 이내에 필사된 사본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또한 복음서의 일부와 사도행전이 포함되어 있는 3세기경의 사본도 있고요바울의 8개 편지 가운데 많은 부분과 히브리서의 일부가 담겨져 있는 200년경의 사본도 현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A.D. 350년에 쓰여진 사본에는 신약성경 전체가 완전히 기록되어 있습니다이것은 최초의 원본과 필사된 사본의 시간 간격이 300년 이내에 불과하다는 것을 말합니다이러한 사실은 신약성경이 다른 고대의 문서들에서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놀라운 신뢰성을 가졌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신약성경은 다른 고대 문서들보다도 원본과 필사본의 시간 간격이 엄청나게 짧을 뿐만 아니라손으로 베껴 적은 필사본의 숫자도 실로 엄청납니다희랍어로 된 사본이 5,664라틴어로 된 사본이 약 10,000그리고 그 외 다른 나라의 언어로 쓰여진 사본들이 약 8,000개 정도 됩니다그래서 모두 합쳐서 대략 24,000개 이상의 사본이 현존하고 있습니다이것은 고대의 다른 문서들과 도저히 비교가 안될만한 숫자입니다예를 들어 다른 고대 문서들은 역사의 사막에 흐르는 강의 물줄기가 실오라기같이 가늘다고 한다면신약성경은 그 역사의 강의 물줄기가 한강수처럼 넓고 풍부하게 흐르고 있다는 것으로 비유될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 부르스(F.F. Bruce) 박사는 세상의 문서들 중에서 신약성경만큼 훌륭한 필사본의 부()를 누리고 있는 고대 문헌이 없다.”고 했습니다사본이 이렇게 풍부하다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성경을 거룩하게 여겼으며 중요하게 생각했는가를 말해 줌과 동시에 신약성경의 신뢰성을 높여줍니다또한풍부한 사본들은 상호 교차 검증을 통해서 어느 것이 원본에 가까운 내용인가를 찾아내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