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5월 3일 화요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한국갤럽은 2014년 8월부터 월 1회 빈도로 2단계에 걸쳐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우선 매월 첫째 주 예비조사에서 '차기 정치 지도자로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물어 자유응답된 상위 인물 중 여야 각 4위까지의 정치인을 선정했다. 

그러나 20대 총선을 기점으로 '1여다야' 구도가 형성됨에 따라, 2016년 4월부터는 후보 선정 기준을 여야 정치인 구분 없이 상위 8인으로 한다. 

● 다음으로 매월 둘째 주 본조사에서 8인의 이름을 순서 로테이션하여 묻되, 그 외 인물 자유응답도 허용하며 그 결과를 공개한다. 차기 대선 후보군의 윤곽이 뚜렷해지기 전까지는 이같은 방식으로 조사할 것이다.

● 4월 19~21일에 실시한 예비조사에서 선정된 후보는 김무성, 김부겸, 문재인, 반기문, 박원순, 손학규, 안철수, 오세훈이다(이상 가나다 순). 그러나 반기문 총장은 2014년 11월 UN 사무총장실 언론대응자료를 통해, 손학규 전 의원은 2015년 5월 측근을 통해 여론조사에 본인을 포함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 바 있어 이들 대신 차순위자인 유승민 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후보군에 포함됐다. 

● 지난 3월 후보군과 비교하면 8인 중 6인이 동일하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조사 이래 처음으로 후보군에서 제외, 안희정 지사는 1년 만에 다시 포함됐으며 김부겸 당선인은 처음으로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안철수 21%, 문재인 17%, 오세훈 7%, 박원순 6%
- 새누리당 지지층: 오세훈(19%), 김무성(9%), 유승민(4%), 의견유보 41%
-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문재인(43%), 박원순(11%), 김부겸(3%), 안희정(3%), 의견유보 16%
- 국민의당 지지층: 안철수(49%), 의견유보 18%

한국갤럽이 2016년 4월 넷째 주(26~28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예비조사에서 후보군으로 선정된 정치인 8인의 이름을 순서 로테이션하여 제시하고 차기 정치 지도자로 누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21%),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17%), 오세훈 전 서울시장(7%), 박원순 서울시장(6%), 유승민 의원(4%),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3%), 김부겸 당선인(3%), 안희정 충남지사(2%) 순으로 응답됐고 6%는 기타 인물, 31%는 의견을 유보했다.

◎ 20대 국회의원 선거는 '1여다야' 구도로 치러져 '여소야대' 결과를 낳았고, 그에 따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에도 적잖은 변화가 나타났다. 우선 이번 총선을 기점으로 정당 외연이 가장 확대된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조사 이래 선호도 최고치(21%)를 기록했다. 지난 3월 둘째 주 안철수 선호도는 10%, 당시 국민의당 지지도는 8%였다. 이번 주 국민의당 지지도는 23%다.

◎ 20대 국회에서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하게 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역시 올해 최고치(17%)다. 그는 올해 1월 말 대표직 사퇴, 20대 총선 불출마 선언 후 선거 유세 지원에 주력했다. 당 대표직 선출 직후인 2015년 2월 선호도 최고치 25%를 기록했고, 이어 3월(24%)과 4월(22%)에도 20%를 상회한 바 있다.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선인은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우세 지역인 대구 지역에 출마해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물리치며 주목 받았고, 이번에 처음으로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김문수 전 지사는 처음으로 후보군에 들지 못해 대조를 이뤘다.

◎ 이번 총선에서 패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조사 이래 선호도 최저치(3%)로 하락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여권 후보군 중에서 가장 높은 선호도(7%)를 기록했으나 종로구 낙선 여파로 결과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워 보인다. 공천 파문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한 유승민 의원은 탈당 전후 선호도에 별 차이가 없다.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302명)에서는 오세훈(19%), 김무성(9%), 유승민(4%) 순이며 41%는 의견을 유보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242명)에서는 문재인(43%), 박원순(11%), 김부겸(3%), 안희정(3%), 그리고 국민의당 지지층(227명) 중에서는 49%가 안철수를 꼽았다.

한편 현재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165명)은 7%는 여권 후보들을, 30%는 야권 후보들을 선호했으며 59%는 누구도 선택하지 않았다.

◎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중 43%는 문재인 전 대표를 선호했고, 국민의당 지지층 역시 49%가 안철수 공동대표를 선택해 공히 각 당의 대표적인 주자라 할 수 있으나 여권에는 그만한 인물이 없다. 

(주의) 2016년 3월까지는 여야 1:1 구도를 가정하고 예비조사에서 여야 상위 각 4명을 차기 정치 지도자 후보군으로 삼았으나, 총선 이후 정당 구도 변화를 감안해 4월부터는 여야 구분 없이 상위 8명을 후보군으로 선정한다. 

이번 조사에는 새누리당 소속 2명, 더불어민주당 4명, 국민의당 1명, 새누리당 탈당 무소속 정치인 1명이 포함됐다. 이 경우 같은 정당 소속 후보가 많을수록 그 정당 지지층의 선호도는 분산될 수 있음을 참작해야 한다. 

출처: 한국갤럽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