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9월 9일 수요일

[전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및 역사과 교육과정 개악에 반대하는 현장 역사 교사 2255인 선언

전국 중·고교 역사 교사와 초등학교 교사들이 2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및 역사과 교육과정 개악에 반대하는 현장 역사 교사 2255인 선언’을 발표했다.

다음은 선언문 전문이다.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및 역사과 교육 과정 개악에 반대하는 2차 역사 교사 선언>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단호히 반대한다!

2014년 10월, 1034명의 역사교사는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가 갖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국정화에 반대하는 ‘1차 현장 역사교사 선언’을 발표하였다.

1차 선언에서 역사교사들은 5년을 주기로 정부가 교체되는 정부의 역사관을 담는 교과서가 될 수밖에 없음을 지적하였다. 특히 현 정부의 한국사 관련 주요 기관의 기관장이 뉴라이트 계열 인사로 채워진 현실에서 국정으로 발행될 한국사 교과서는 친일·독재 미화로 현장의 외면을 받은 교학사 교과서와 비슷한 교과서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전했다.

정부가 공인한 하나의 역사 해석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는 결과를 가져올 국정 교과서는 역사교육의 본질에 정면으로 위배된다. 때문에 역사를 국정 교과서 형태로 발행하는 나라는 북한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다. 일본과 다르게 과거사의 과오를 철저히 반성하며 모범적인 역사교육을 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독일이 통일되기 전 서독은 검정, 동독은 국정 교과서였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교육부가 직접 실시한 대국민 여론 조사에서도 중?고등학교 교사의 3분의 2가 국정을 반대한다는 점이 확인되었다. 이 같은 결과는 전·현직 교사의 4분의 3이 국정을 반대한다는 최근 여론 조사나, 역사교사 97%가 국정 교과서를 반대한다는 다른 조사를 통해서도 이미 확인된 바다.

우리는 이것이 여론이고 공론이라고 믿는다. 이 정도 상황이면 교육부는 국정 욕심을 버리고 다양한 검정 교과서가 발행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지원하는 쪽으로 정책 전환을 해야 상식이다. 그러나 9월 말 교과서 발행체제 최종 고시를 앞둔 현재, 집권당 대표와 교육부 장관이 교대로 한국사의 국정화를 압박하는 발언을 쏟아내는 상황을 목격하고 있다.
교육부는 ‘균형 잡힌 교과서’를 강조하고 있지만, 그 진실은 국정 교과서를 통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거나 희석시키려는 시도임을 우리는 알고 있다. 또한 수능 필수화에 따라 통일된 교과서가 필요하다고 강변하지만, 실질적인 수능 필수과목인 국어, 영어, 수학도 10여 종이 넘는 교과서로 문제없이 수능을 치루고 있다. 영어와 수학은 검정도 아닌 인정 교과서임을 감안할 때, 수능 필수 때문에 국정 교과서가 필요하다는 논리는 억지에 불과하다.


일제에 맞서 싸운 독립운동의 결과물인 대한민국 헌법은 민족의 화해 협력과 민주개혁을 지상의 가치로 명시하고 있다. 또한 교육기본법은 민주시민 형성을 교육의 목표로 천명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부가 국정 교과서를 발행한다면, 우리는 민주공화국의 진정한 가치를 지키고 실천하기 위해 대대적인 불복종 운동에 나설 것이다.

우리는 아울러 현재 개발 중인 2015 역사과 교육과정에 대해서도 그 문제점을 엄중하게 지적하고자 한다. 인물사를 표방한 초등학교 ‘역사’는 지배층 중심의 정치사로 후퇴하였고, 중학교 ‘역사’에서 중국사와 유럽사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역사는 모두 사라졌다. 또한 고등학교 ‘한국사’는 근현대사 비중을 더 늘리라는 현장의 요구와 근현대사 강화란 세계적 추세를 역행하여 그 비중을 오히려 줄여 역사학계와 역사교육계로 부터 사실상 파산 선고를 받았다.

이에 우리 역사교사들은 박근혜 정부가 OECD 선진국 어디에서도 시행하지 않는 국정 교과서 제도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세계화?다문화 시대를 살아갈 민주시민을 기르는데 적합한 역사교육의 방향과 실천 방안을 여러 교육주체들과 진지하게 의논 해주기를 진심으로 요청한다.

1. 우리는 세계적인 흐름에 역행하는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에 단호히 반대함을 분명하게 밝혀 둔다.
1. 우리는 현장 교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결정한다면 즉각 국정 교과서 폐지 운동을 벌임과 아울러 대안적 역사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1. 우리는 역사교육계와 역사학계, 현장 교사들의 동의를 얻지 못한 2015 역사과 교육과정 시안을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
1. 우리는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역사 수업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다.

2015. 9. 2.

【전국역사교사모임】강원역사교사모임, 경기남부역사교사모임, 경기북부역사교사모임, 경남역사교사모임, 경북역사교사모임, 광주역사교사모임, 대구역사교사모임, 부산역사교사모임, 서울역사교사모임, 울산역사교사모임, 인천역사교모임, 전남역사교사모임, 전북역사교사모임, 제주역사교사모임, 충남역사교사모임, 충북역사교사모임, 한밭역사교사모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현장 역사 교사】1669개 학교 / 2255명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